게시자: nick

요즘 다시 뜀박질을 열심히 한다. 아마도 지금의 정신적 혼란을 육체적 고통으로 상쇄시키려고 나의 뇌가 술책을 부리나보다. 뛰고나면 기분은 좋다.

    Advertisements